장거리 통학이나 통근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현관문을 열자마자 전철역이 있는 상황을 상상해 본 기억이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역세권은 지하철 10분 거리에 있는 주변 지역을 뜻한다.

그런데 10분이 아닌 단 10걸음만으로 지하철에 도착할 수 있는 주택들이 있다.



문을 열자마자 지하철에 도착하는 ‘전설의 역세권’을 소개한다.

 
#1 신이문역


집 문을 열면 신이문역 5번 출구에 도착할 수 있다.




 

#2 남태령역

 

남태령역의 3초 역세권으로 유명한 주택이다.



지금은 건물이 철거되었고 재개발 예정이라고 한다.

 

#3 온수역

 


온수역 4번 출구는 골목길과 연결되어 있다.



전철역을 나오자마자 빌라 단지가 이어진다.


#4 일본 고야역

 


역세권을 뛰어넘는 집이 있다.



바로 집안에 역이 위치한 일본의 고야역이다.

소식을 확인한 누리꾼들은 “전철 지나갈 때마다 집이 흔들릴 것 같다”, “소음이 장난 아닐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ELATED ARTICL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