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이 본인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가 삭제하면서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소속사는 ‘실수’라고 해명했으나 그 게시물엔 걱정과 위로,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이유영은 지난 31일 본인의 SNS에 “죽고 싶다. 매일 매일이 지옥이다. 벗어나고 싶다”는 글과 같이 일상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유영은 핑크빛 공간에서 스타일리스트에게 헤어스타일을 점검받는 중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글은 곧 삭제되었으나 SNS 및 인터넷 커뮤니티를 거쳐 캡처된 사진이 빠르게 퍼지면서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이에 소속사는 “SNS 게시글 업로드 중 실수로 내용을 잘못 올린 것”이라면서 “연기자 본인도 많이 놀라 게시글의 내용을 즉시 삭제했다.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팬들의 걱정은 멈추지 않았다. 특히 연기자 김주혁의 여자친구로 잘 알려진 이유영이 2017년 10월 30일 김주혁의 급작스러운 사망으로 아직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당시 이유영은 식음을 전폐하면서 밤새 빈소를 지키며 눈물만 흘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2018년 영화 ‘나를 기억해’로 복귀했을 당시에도 이유영은 김주혁 사고 후 어떤식으로 지냈냐는 질문에 관해 “아직도 그립다. 따뜻하게 항상 응원해주는 분이셔서 현재도 어디선가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실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사진만 남은 게시물엔 응원 및 격려의 댓글이 쏟아졌다. “힘내라”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보란 듯이 잘 사는 모습 보여달라” 등의 댓글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유영 갤러리에도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뜻하지 않은 일이 내게 찾아오곤 한다. 

 

 

마치 이곳이 막다른 골목인 것처럼 쉽사리 발길이 떨어지지 않을 시기가 있다. 혹여나 연기자님께서 오늘 그러한 마음이라면 그 짐을 약간만 내려놓았으면 한다. 늘 곁에서 응원하고 지지하는 팬들이 있으니 너무 무리하지 않길 바란다”는 장문의 응원 메시지가 올라왔다.

한편 2014년 영화 ‘봄’으로 데뷔했던 이유영은 2016년 12월 배우 故 김주혁과의 열애를 인정하고 사랑을 키워왔다. 그러나 김주혁이 2017년 10월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활동을 잠깐 중단했다. 이듬해 4월 개봉한 영화 ‘나를 기억해’로 복귀한 이유영은 최근엔 KBS2 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형사 김미영 역으로 캐스팅되면서 열연을 펼쳤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구글 플러스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ELATED ARTICLES

more